시장리포트

2017년 하반기 미술품 경매결과
경매 시장 변동 분석
  • 2017년 하반기 중 총 85회의 경매(국내 오프라인 경매 16회, 온라인 경매 68회, 홍콩경매 1회)가 실시되었으며 낙찰 총액은 총 841.1억 원(84,108,206천 원)이었다.

    2017년 1월 미술품 경매 회사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률, 낙찰 총액
    경매사출품작품(점)낙찰작품(점)낙찰률(%)낙찰총액(천 원)
    에이옥션 1,928 1,528 79.25% 1,850,730
    에이치옥션 904 269 26.76% 88,510
    헤럴드아트데이 1,175 856 72.85% 1,184,140
    아이옥션 2,002 1,400 69.93% 1,686,100
    케이옥션 4,450 3,121 70.13% 34,292,280
    꼬모옥션 358 129 36.03% 37,700
    칸옥션 495 265 53.54% 1,295,600
    마이옥션 343 225 65.60% 2,983,400
    서울옥션 522 407 77.97% 40,639,326
    토탈옥션 571 44 7.71% 50,420
    합계 12,748 8,244 64.67% 84,108,206
    [표1] 2017년 하반기 미술품 경매 회사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률, 낙찰 총액
  • 2017년 하반기의 낙찰 총액은 지난 상반기 대비 5.38% 감소한 결과이지만 전년 동기인 2016년 하반기 대비 19.49% 상승한 결과이다. 홍콩경매 실적을 바탕으로 최고 매출(1,196억 원)을 기록한 2015년 하반기와 비견할 수는 없지만 800억대 이상의 시장 규모를 유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해당 기간 국내 오프라인 경매 낙찰 총액은 533.1억 원(53,172,830천 원)으로 상반기 대비 8.22% 하락한 결과이나 2016년 하반기와 비교하면 23.72% 상승한 결과이다.
  • 한편 홍콩경매에서는 203억 원(20,303,726천 원)의 낙찰을 기록하였는데 이는 상반기 경매 결과에 비하여 7.65% 감소한 반면, 전년 동기간 대비 15.54% 상승한 것으로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과 동일한 움직임을 보였다.
  • 온라인 경매에서는 총 106.3억 원(10,631,650천 원)의 낙찰을 기록하였다. 상반기 대비 18.54%, 전년 동기간 대비 8.04% 상승한 결과로 온라인 시장 확대는 하반기에도 지속되었음을 알 수 있다.

    • 2015~2017년 반기별 경매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2] 2015~2017년 반기별 경매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 2017년 하반기 경매의 주요한 특징은 경매에 출품된 작품 수가 급격히 증가하였다는 점이다. 2015년 상반기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한 (89.67% 상승) 것으로 온라인 경매 증가와 연결되는 현상이다.
  • 한편 출품 수 대비 낙찰 수가 증가하지 않은 것이 관찰되어 낙찰률 감소 현상이 발생하였음을 분석할 수 있다. 실제로 2015년에서 2016년 상반기까지 70% 초반을 기록하던 낙찰률은 2017년 하반기에는 64.67%로 하락하였다. 그러나 이는 몇몇 소형 경매회사의 비정형적으로 낮은 낙찰률로 인하여 발생한 것으로 주요 경매회사의 낙찰률의 변동은 관찰되지 않았다.
  • <표2>와 <그림2>는 2017년 이후 미술품 경매시장의 변화를 보여 준다. 고가작품 판매에 주력하는 오프라인 경매와 더불어 저가작품 중심의 경매시장이 확장되고 있음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 경매결과 뿐 아니라 경매개최 횟수의 변화에서도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읽을 수 있다. 2015년 상반기에 비하여 온라인 경매 개최 횟수는 295.7% 증가하였다.
  • 낙찰 총액은 직전 경매 대비 25.24%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9.52%가 감소하며 다소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달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의 낙찰 총액으로 인한 통계적 감소일 뿐 해외옥션을 제외한 총액으로 봤을 때는 2017년 4월에 이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오프라인 경매 분기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률, 낙찰 총액
    경매횟수'2015H1'2015H2'2016H1'2016H2'2017H1'2017H2
    오프라인경매 10 11 11 13 15 16
    온라인경매 23 31 37 40 61 68
    홍콩경매 3 4 4 1 2 1
    합계 36 46 52 54 78 85
    [표2] 2015~2017년 반기별 경매 개최횟수
  • 2016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국내 오프라인 경매 확대 경향이 2017년 하반기에도 여전히 유지 되고 있다. 2015년 상반기, 전체 미술품 경매시장의 37.76%였던 국내 오프라인 시장 낙찰은 2017년 하반기에 63.22%로 증가하였다. 홍콩 시장 중심의 경매시장 구성에서 국내 오프라인 경매의 중요도가 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2015~2017년 반기별 경매시장 경매별 판매 비중 변동 추이 그래프
    • [그림1] 2015~2017년 반기별 경매시장 경매별 판매 비중 변동 추이 [단위 : %]
세부 시장 결과 분석
오프라인 경매
  • 2017년 하반기 중 국내 오프라인 경매는 총 16회(케이옥션과 아이옥션 각 4회, 서울옥션과 마이옥션 각 3회, 칸옥션 2회)가 개최되었으며 낙찰 총액은 531.7억 원(53,172,830천 원)이었다.
  • 2017년 상반기에 비하여 8.22% 하락한 결과이지만 전년 동기인 2016년 하반기와 비교할 경우 23.72% 상승한 규모이다. 경매횟수를 늘리는 등, 경매회사들이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에 집중 하면서 시장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 2015~2017년 국내 오프라인 경매 반기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 [그림3] 2015~2017년 국내 오프라인 경매 반기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단위 : 점, 천 원]
  • 케이옥션은 3번의 정기경매와 1번의 특별경매(서예경매)를 통해 총 268.9억 원(26,892,600천 원)의 작품을 판매하였으며 서울옥션은 2번의 정기경매와 1번의 특별경매(대구경매)를 통해 203.3억 원 (20,335,600천 원)의 낙찰규모를 기록하였다. 이 두 회사의 낙찰 총액 합은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 낙찰 총액의 89%에 해당하는 것으로 두 회사의 시장 영향력을 알 수 있다.

    • 2017년 하반기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 점유율 그래프
    • [그림4] 2017년 하반기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 점유율 [단위 : %]
  • 오프라인 경매의 구조적 특징(높은 비용, 고객들의 대형 경매 쏠림 현상 등)을 고려할 때, 케이 옥션과 서울옥션의 독주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마이옥션, 아이옥션, 칸옥션의 성장 또한 관찰된다. 세 회사 모두 2016년 하반기에 비하여 2배 이상 성장하였다.

    • 2016~2017년 중소 경매회사 낙찰 총액 변동 추이 그래프
    • [그림5] 2016~2017년 중소 경매회사 낙찰 총액 변동 추이 [단위 : 천 원]
온라인 경매
  • 2017년 하반기 중 온라인 경매를 가장 많이 개최한 경매회사는 케이옥션으로 총 30회의 경매를 개최하였으며 이외에 에이옥션 10회, 토탈옥션 7회, 헤럴드아트데이와 꼬모옥션 각 6회, 에이치 옥션 5회, 그리고 아이옥션 4회의 온라인 옥션이 개최되었다. 낙찰 총액은 106.3억 원 (10,631,650천 원)이었는데 지난 상반기에 비해서 18.54% 상승한 금액이며 2016년 하반기에 비해서도 8.04% 상승한 결과이다.

    • 2016~2017년 국내 온라인 경매 반기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6] 2016~2017년 국내 온라인 경매 반기별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점, 천 원]
  • 온라인 경매시장의 케이옥션 시장 점유율은 69.36%였으며 그 뒤를 이어 에이옥션이 17.1%, 헤럴드아트데이가 10.95%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대규모 경매의 집중화 현상이 뚜렷한 오프라인 경매와 달리 온라인 경매에서는 대형 경매회사로의 집중 현상이 상대적으로 완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 2017년 하반기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 점유율 그래프
    • [그림7] 2017년 하반기 국내 오프라인 경매시장 점유율
  • 케이옥션의 온라인 경매 낙찰 총액은 73.9억 원(7,399,380천 원)으로 상반기 대비 34.26% 증가했고 2016년 하반기와 비교해도 37.93% 늘어난 수치다. 이는 2015년 상반기보다 약 3배 가량 늘어난 규모이자 지난 3년 중 최대치로 온라인 경매시장의 확대를 이끌고 있다.
  • 에이옥션 낙찰 총액은 18.5억 원(1,850,730천 원)으로 상반기에 비해 1.44% 감소한 수치다. 2016년 상반기부터는 18억 대의 규모를 유지하며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 평균 월 1회 경매를 실시하는 헤럴드아트데이의 낙찰 총액은 11.8억 원(1,184,840천 원)으로 상반기 대비 19.57%, 지난 하반기 대비 1.37% 증가했다. 헤럴드아트데이의 온라인 경매시장 점유율 10.95%는 2016년 상반기 14.82% 이후 점차 떨어지고 있다.

    • 2015~2017년 케이옥션, 에이옥션, 헤럴드아트데이 온라인 경매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8] 2015~2017년 케이옥션, 에이옥션, 헤럴드아트데이 온라인 경매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천 원]
홍콩 경매
  • 2017년 하반기 중 홍콩에서 개최된 경매는 서울옥션의 11월 경매가 유일하다. 이 경매를 통하여 총 203억 원(20,303,726천 원)의 미술품이 낙찰되었다. 지난 상반기에 비하여 7.65% 감소 하였으나 2016년 하반기에 비하여 15.54% 증가하였다.
  • 2016년 하반기를 정점으로 국내 오프라인경매가 홍콩경매의 낙찰 총액을 상회하기 시작하였고 이러한 현상이 2017년 하반기에도 지속되었다.

    • 2015~2017년 국내 오프라인 및 홍콩경매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9] 2015~2017년 국내 오프라인 및 홍콩경매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천 원]
  • 홍콩경매시장 규모 축소는 2016년 하반기 이후 서울옥션만이 홍콩에서 경매를 개최하는 것이 주요 원이이지만 서울옥션의 낙찰 규모 검토에서도 홍콩 시장이 차지하는 비율이 축소되었음을 발견할 수 있다. 2015년 하반기, 국내오프라인 경매의 2배에 가까웠던 홍콩경매의 낙찰규모가 점점 축소되면서 2017년 하반기에는 두 시장이 동일한 규모를 기록하였다.

    • 2015~2017년 서울옥션 국내 오프라인 및 홍콩경매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10] 2015~2017년 서울옥션 국내 오프라인 및 홍콩경매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천 원]
대표작가 분석
상위 낙찰 작가
  • 낙찰가 4억 이상을 기록한 작품은 총 28점으로 최고가는 김환기의 (38억 9천 만 원)으로 서울옥션 홍콩에서 거래되었다. 그 다음 최고가는 야요이쿠사마의 (33억 3천만 원)으로 서울옥션 홍콩에서 거래되었다. 뒤이어 다카시무라카미의 (32억 원)으로 서울옥션 홍콩에서 거래되었다. 김환기의 <산월>(16억 원)은 케이옥션 서울에서 거래되었으며, 그 뒤를 이은 야요이쿠사마의 <infinitynets(bco)>(15억 4천만 원)은 케이옥션 서울에서 거래되었다.
  • 총 28 중 서울옥션 서울에서 8점, 홍콩에서 10점, 대구에서 1점이 거래되었고, 케이옥션 서울에서 9점이 거래되었다.

    • 2017년 하반기 최고 낙찰가 1~3위 작품
    • [그림11] 2017년 하반기 최고 낙찰가 1~3위 작품 - 좌측으로부터
      김환기(38.9억원) 「Morning Star」 서울옥션,홍콩(2017년 11월 26일) / 야요이쿠사마(33.3억원) 「A-PUMPKIN [BAGN8」서울옥션,홍콩(2017년 11월 26일) / 다카시무라카미(32억원) 「Panda」 서울옥션,홍콩(2017년 11월 26일)
  • 서울옥션의 홍콩경매를 제외한 국내 오프라인 경매 최고가는 김환기의 <산월>(16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서울옥션의 지역경매(부산) 최고가는 천경자의 <여인>(6억 2천만 원)으로 나타났다.
김환기 작가
  • 김환기의 2017년 하반기 낙찰총액은 107.2억 원(10,723,585천 원)으로 2017년 상반기 대비 26.41% 감소한 수치이며, 전년 동기 대비 34.20% 감소한 수치이다.

    • 2013~2017년 김환기 작가 작품 경매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15] 013~2017년 김환기 작가 작품 경매 출품 수,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점, 천 원]
  • 2017년 하반기 김환기 작품의 출품수와 낙찰수는 상반기 대비 각각 51.66%, 41.17% 상승했고 지난 5년 중에서도 가장 많았다. 약 80%의 낙찰률을 유지하는 가운데 낙찰 수 증가, 낙찰 총액 감소의 배경으로는 김환기 작품의 수요가 여전한 가운데 경매에 유입되는 고가의 작품이 줄어든 것을 꼽을 수 있다.
  • 한편 국내 오프라인 경매의 낙찰총액만 살펴보았을 때, 2017년 하반기 낙찰 총액은 63억 원 (6,301,000 원)으로 2017년 상반기 대비 34.47% 감소하였고, 전년 동기(2016년 하반기) 대비 17.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7년 하반기 김환기 작품 중 1억 원 이상 작품은 총 10점이며 해외에서 판매된 작품은 2점 이었다. 온라인 경매 최고가는 케이옥션에서 거래된 <날으는 새>가 1억4천만 원을 기록했다.
  • 2017년 하반기 김환기의 국내경매 낙찰 총액은 해외경매 낙찰총액 대비 59.36%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낙찰 수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이다(국내- 18점, 해외- 7점).

    • 2013~2017년 김환기 작가 작품 국내 및 해외경매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그래프
    • [그림16] 2013~2017년 김환기 작가 작품 국내 및 해외경매 낙찰 수, 낙찰 총액 추이 [단위 : 점, 천 원]